뉴스레터

중국 디지털경제 규모 31조 위안으로 GDP의 1/3 차지 (5.5, 인민일보)

중국 디지털경제 규모 31조 위안으로 GDP 1/3 차지 (5.5, 인민일보)

 

 ‘18년 말 기준 중국의 디지털경제 규모는 31조 위안으로 동년 GDP 1/3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들어 전자정부, 스마트도시 등 디지털경제가 중국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400개의 디지털경제 중대프로젝트(그 중 200개 프로젝트는 이미 착공, 일부는 완공되어 용 중), 3,000억 위안의 투자 등은 지난해 푸젠성 푸저우시에서 1회 디지털 중국 건설 서밋이 개최된 이후 1년 만에 나타난 성과임.

 

 중국 각급 지방정부의 지난 1년간 디지털경제 추진 현황은 아래와 같음.

 

- 푸젠성은 중국 최초로 행정디지털센터를 개설하여 행정 관련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아 행정크라우드를 구축함. 이를 통해 산하 지방정부의 중복 구축에 따른 예산 낭비를 막고 업무효율을 제고함.

 

- 베이징시 서청구는 기층정부로는 중국 최초로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하여 내부에 분산된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으는데 성공함. 이를 통해 서청구의 공공서비스와 행정 관리는 시행 근거를 확보하게 되었고 효율이 크게 개선됨.

 

- 장쑤성은 12345 공공콜센터가 온라인으로 옮겨오면서 행정서비스 통합을 이루었음. 통합플랫폼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분석하여 민의를 정책에 반영하기도 하고 유관부처와의 정책조정에도 활용함.

 

 지난 1년간 크라우드, 공업인터넷 등이 기업디지털화의 중요한 동력으로 작용했으며, 공업인터넷플랫폼에 접속된 공업설비는 59만대, 공업 어플리케이션 1,500여 개에 등록된 사용자는 50만 명 등으로 실물경제의 디지털화 진행되면서 중국의 디지털경제 규모가 급성장함.

 

- (네트워크 기초시설 건설) 광케이블망 4,358, 4G 사용자 11.7억 명, 5G 핵심기술 연구개발 및 표준 제정에 돌파구 마련 등의 성과를 거양함.

 

- (빅데이터) 지난해 전략적 기초데이터뱅크 구축을 완료하였으며, 동 데이터뱅크에 중앙정부 및 국가기관 62, 31개 성··자치구 등이 접속하여 국가데이터를 공유하고 있음.

 

3. 국가통계국, ‘19.1분기 서비스업 운용 현황 발표 (5.5, 중국경제망)

 

 최근 중국 국가통계국은 ’19.1분기 중국 서비스업 통계를 발표함. 동 통계에 나타난 특징은 산업구조의 개선, 신성장 동력의 강화, 공급측 구조개혁의 심화, 6가지 안정정책의 시행 등임.

 

- 서비스업 부가가치증가율은 7.0% GDP 증가율보다 0.6%포인트, 2차 산업 부가가치 증가율보다 0.9%포인트 높게 나타났으며, 서비스업 부가가치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57.3%(2차 산업의 비중보다 18.7%포인트 높음), 전년동기대비 0.6%포인트 상승함.

 

- 서비스업의 국민경제공헌율은 61.3%(GDP 3.9%포인트 상승에 해당) 2차 산업보다24.4%포인트 높게 나타남.

 

 금년 1분기 중국공상총국에 신규 등록된 서비스기업은 118.5만 개로 전년동기대비13.0% 증가하였고, 신규등록기업의 79.8%를 차지함. 전국 규모 이상 기업 종사자 중 서비스업 종사자가 전년동기대비 5.0% 증가하는 등 서비스업 시장주체가 계속 확대되고 있음.

 

 정보전송·소프트웨어·정보기술서비스업, 리스·상업서비스업은 전년동기대비 각각21.2%, 8.3% 증가하여 신흥서비스업이 전체 서비스업을 견인하고 있음. 다만, 금융서비스업은 공급측 구조개혁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6.4% 증가에 그침.

 

- 규모이상 서비스기업의 영업수입은 전년동기대비 10.9% 증가함. 그 중 전략신흥산업, 과학기술서비스업, 하이테크서비스업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13.0%, 12.4%, 12.4% 증가함.

 

 이 외에도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안면인식 지불시스템, 온오프라인 통합 슈퍼마켓 등 신기술, 신산업 서비스업이 전체 서비스업의 발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