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2017년 중국 온라인 소비재 판매시장 6대 특징
http://www.bepaqd.or.kr/onbr/brd/board/?pgk=/news/board/view/1/2624 URL
관리자
100
□ 최근 중국 상무부는 기자회견을 통해 2017년 중국 온라인 소비재 판매시장의 6대 특징을 발표
 
 o 시장규모의 지속 확대
   - 지난해 온라인 소비재 판매액은 전년 대비 32.2% 증가한 7조 1,751억 위안으로 2016년의 증가율을 6%p 상회. 이 중 온라인 상품 판매액은 28% 증가한 5조 4,806억 위안임
 
 o 지역 분포의 균등화 
   - 온라인 소비재 판매는 여전히 동부 지역이 강세이지만, 중서부 지역이 빠르게 발전하는 추세. 온라인 소비재 판매액 상위 5대 지역은 광둥, 저장, 베이징, 상하이, 장쑤이고, 동부지역의 비중이 전년보다 3.8%p 하락한 74.8%를 차지
   - 서부 지역의 온라인 상품 판매액은 전년대비 45.2% 증가. 칭하이, 티베트, 간쑤 등 서부지역의 온라인 점포 증가율이 최근 급증
 
 o 업종의 다양화 및 품질의 향상
   - 산업간 융합 경영, 무인소매, 소셜커머스, 중고전자상거래 등과 관련된 산업이 발전하고, 소비자는 고품질, 스마트, 친환경 제품을 더욱 선호
   - 스마트 웨어러블기기, 고급가전, 신선제품, 의약보건품 등의 판매액 증가율이 모두 70%를 상회
 
 o 전자상거래 시범시스템 구축 강화
   - 상무부는 전자상거래 시범시스템을 적극적으로 구축 중, 지역별 제도적 차이를 반영한 정책을 완비하고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
   - 전국내 238개의 전자상거래 시범기업을 선정하여 규범화 경영, 혁신 발전모델을 추진. 일부 시범기업은 선도적으로 특정 지역의 농산품 판매가 어려운 문제를 해결함
 
 o 농촌 전자상거래 맞춤형 빈곤지원사업 추진
   * 맞춤형 빈곤지원이란 정확한 책임자와 대상이 있는 1:1 빈곤지원 정책
   - 전자상거래 기업의 농촌 진출 시범사업을 지속 추진,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는 물류건설, 취업지원, 금융지원 등 다양한 형식의 빈곤지원 사업을 전개
 
 o ‘실크로드 전자상거래’를 통해 해외진출 강화
   - 국제협력을 통해 일대일로 주변 7개국과 전자상거래 상호 협력시스템을 구축
   - 브릭스국가 전자상거래 업무팀을 설치하고  ‘브릭스국가 전자상거래 협력제안서’에 합의. 이는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의 해외진출 및 글로벌 경영수준을 제고시킬 전망
 
(자료 : 중국상무부)